슈퍼스타K7 신예영 악마의 편집 폭로, 제작진 협박 논란 ‘충격’

슈퍼스타K7 신예영 악마의 편집 주장, 제작진 협박 논란 폭로 충격

 

이번 슈퍼스타k7도 어김없이 악마의 편집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 같다. 지난 번 가인 심사에 대해 악마의 편집 논란으로 한차례 논란을 불러왔는데 이번에는 오디션 출연자 신예영이 논란에 불을 당겼다.

 

신예영은 자신이 악마의 편집 피해자라며 억울함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8일 글을 올렸다. 지난 슈퍼스타K7 슈퍼위크 라이벌 미션에서 신예영은 당시 “천단비 언니가 나를 질투한다” 등의 발언으로 시청자들에게 비난을 받았다. 천단비와 동시 탈락하면서 민폐 논란까지 있었다.

 

신예영 탈락하는 과정에서 악마의 편집인가 하는 의심을 가졌으나 당시에 조용히 넘어가서 별 문제가 없을 줄 알았는데 뒤늦게 신예영이 억울함을 호소하며 악마의 편집 피해자라며 주장하고 있다.

당시 방송으로 봤을 때 신예영의 모습은 이기적인 모습과 다사 황당한 모습으로 비춰졌다. 이에 시청자들의 모습에 많은 시청자들은 신예영을 비난했다.

 


 

신예영이 올린 SNS 내용을 살펴보면 “이런 곳에 해명해봤자 커다란 해결은 못 볼 것 같아 덮어두고 잊어버리려 했습니다. 그런데, 원치 않게 오프라인상에서까지 저를 욕하시는 분들을 계속 접하게 되는데, 솔직히 마음이 많이 상하네요”로 글을 올리게 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저는 방송 2년 전부터 섭외 제의를 받아왔었구요. 슈퍼스타K란 프로그램의 성격이 스타를 뽑는 것에 가깝기 때문에 저와는 안 맞는 것 같아 계속 거절했습니다”라며 말했다.

 

.

 

그녀는 “섭외제의를 결정하게 되고 공교롭게도 엠넷의 ‘높으신 분들’과 관련된 신생 기획사 계약 제의를 그 기획사의 프로듀서를 하실 예정인 저희학교 겸임교수님으로부터 받았습니다. 생각해 보겠다고 했고, 계속된 설득이 있었습니다. 그 계약이 방송에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교수님께 들었기 때문입니다”라고 밝혔다.

 

신예영은 “방송에서 비취진 나의 모습은 거의 만들어진 콘셉입니다. 연예인 심사때 부를 곡이나 인터뷰 같은 것에 100프로 제 의지가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보통은 작가, PD가 시키는 대로 합니다”라며 폭로했다.

 

가장 문제가 된 부분에 대해 신예영은 “방송에서 문제가 되는 부분은 카메라맨들이 마이크를 숨기고 내가 너를 이해해주겠다는 식으로 다가와 이야기를 유도하여 모래 찍은 비공식적 촬영의 한 부분과, 건강이 안 좋았던 상황에서 (한번 실신했었습니다) 호흡이 불편했을 촬영을 정중히 거부했는데도 불구하고 촬영한 부분인데요. 그당시 제가 한 발언들은 그럴만한 내막들이 분영이 있었구요”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한 “문제의 방송되기 몇십분 전 담당 작가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방송이 좀 억울하게 나와도 SNS나 공개적인 곳에 절대 해명하지 말라고” 폭로했다.

 


 

신예영 페이스북 슈스케7 악마의 편집 폭로글 전문

 


 

아마도 신예영을 기억하는 것은 천단비와의 라이벌 미션과정에서 이해할 수 없는 행동과 동반 탈락의 아쉬움 등을 것 같다. 솔직히 방송으로만 보면 신예영이 너무 심했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방송이 나간 이후 신예영에 대한 비난 여론이 상당했다. 사실 이번 슈스캐7은 지난 시즌에 비해 착한 방송이라고 부를 정도로 악마의 편집 논란이 많지는 않았다. 착해졌다고 다들 입을 모아 이야기 하는데 이런 ‘신예영 악마의 편집’ 논란에 휩싸였다.

 


 

슈스케7 신예영 출연 당시 모습

 


 

신예영이 주장한 글 내용이 사실이라면 충격적이지 않을 수 없다. 방송은 신중해야 한다. 만약 신예영이 페이스북에 자신의 의견을 올리지 않았다면 신예영은 슈퍼위크 탈락 당시의 모습만 대중들은 기억 할 것이다.

 

신예영 일방적 주장인지 앞으로 슈퍼스타K7 제작진의 입장이 들어봐야 할 것 같다. 신예영의 주장의 진위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신예영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억울함을 호소하지 않았다면 자신이 좋아하는 노래를 대중들에게 보여 줄 기회가 있었을까 싶다.

 

이미지라는 것이 편견이라는 가면을 쓰면 쉽게 바뀌는 못하는 것이다. 또한 방송의 파급력이 대단하다는 사실은 강조하지 않아도 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신예영 악마의 편집 폭로와 제작진 협박 논란에 그 진위는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

 

논란이 일자 Mnet 관계자 측은 “신예영과 오해가 있는 부분이 많은 것 같다. 가장 먼저 신예영이 주장하고 있는 고위관계자와 교수님이 프로그램 출연을 빌리로 계약을 종요했다는 부분은 사실무근이다”고 밝혔다.

 

이어 “신예영이 말한 고위관계자와 교수님에 대한 부분은 제작진도 미리 들어 알고 있었다. 그래서 이 부분에 대한 문제를 제작진과 신예영이 이야기를 하고 오해를 푼 적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제작진이 신예영과 직접 만나 대화로 풀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태도 논란과 악마의 편집은 분명히 밝혀져야 한다. 한 사람의 인생이 달린 문제이기도 하지만 방송의 투명성을 위해서도 사실관계가 명확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본다. (이미지 사진 = Mnet 슈퍼스타K7 방송화면 캡쳐, 신예영 페이스북)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고, 모든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음을 밝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