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혐의 피소 이혁재, 집까지 경매로 넘어갔는데 ‘충격’

이혁재 사기 혐의 피소 이혁재, 집까지 경매로 넘어갔는데 ‘충격’

 

방송인 이혁재가 또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혁재가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이혁재(나이 42)는 지인 A씨로부터 사업자금 명목으로 3억원을 빌렸으나 이를 갚지 않아 피소된 것으로 전했다.

 

이에 이혁재는 한 언론인터뷰를 통해 “개인적으로 빌린 게 아니라 법인대 법인으로 차금을 차입했다가 사정이 여의치 않아 상환하지 못했다. 내 잘못이고 반드시 책임지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혁재는 회사 사정이 어렵지만 하나 하나 해결할 의지가 있음을 적극 밝혔다.

 


 

방송인 겸 개그맨 이혁재는 지난 2010년 방송활동을 중단하고 사업을 시작했으나 부도를 냈으며 이에 대표이사였던 이혁재는 모든 책임을 지고 빚을 떠안게 됐다.

.

 

이혁재의 인천 송도 펜트하우스 아파트는 지난해 9월 경매로 넘어가 올해 2월 10억 2200만원에 매각됐다. 아파트까지 경매로 넘어갈 정도로 사정이 어려운 것 같다.

 

현재 이혁재가 방송활동을 예전처럼 왕성하게 하는 것도 아니라서 더욱 안타깝게 한다. 법인대 법인으로 빌린 돈이라 할지라도 최선을 다해 갚을 의지를 내비쳤으니 사태를 좀 지켜봐야 할 것 같다.

 

다만 이렇게 지속적으로 구설수에 오르는 상황이 방송 활동을 하는 연예인으로써는 치명적인 이미지 추락이 아닌가 싶다. 문제가 없다고 해도 부정적 이미지의 기사가 나면 그 논란 자체가 벌써 마이너스 효과를 불러온다.

 


 

이혁재 사기 혐의로 피소

 


 

이혀재는 지난해 공연기획업체를 운영하면서 체불 임금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 받은 바 있다.

 


 

이혁재 역대 사기 혐의 피소

 


 

고소인과 이혁재 양측 간에 다소 의견이 다른 부분이 있는데 이 부분은 경찰 조사로 밝혀지면 될 것이다.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는 현 상황에서 벌써부터 일방적 비난은 도를 넘는 것 같다.

 

분명한 것은 이혁재가 책임을 진다는 것을 적극 표명했다는 것 같다. 얼마 전 이주노가 사기혐의로 피소됐는데 또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해서 안타깝다. 왕년에 그렇게 잘 나가던 방송인 이혁재, 그리고 이주노 연이은 구설수가 씁쓸하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미 아파트 1채는 경매로 매각이 된 상태다. 이혁재의 재정적인 어려움이 어느 정도 이고 아직 청산하지 않은 빚이 더 있는지 알 수는 없지만 어려운 것은 분명해 보인다.

 

조속히 잘 해결 됐으며 하는 바람이다.(이미지 = MBC 세바퀴 방송화면 캡쳐)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고, 모든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음을 밝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