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원조 ‘남산 돈까스’

 


남산에 돈까스 먹으러 갔습니다. 별뜻없이 남산에 돈까스 먹으러 갔는데요, 근처에 가면 줄줄이 돈까스 집으로 오라고 주차요원들이 미리 밖에서부터 손님들을 모으느라 가게근처는 복잡했습니다.


가게이름은 원조 남산돈까스 주황색 간판으로 되어있었고, 1992년 부터 운영해왔다면 충분히 오래되었다고 판단되었기에 가게에 들어갔습니다. 남산에 위치한 돈까스 가게들은 대부분 가격이 저렴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왕돈까스 8,000원 부터 치즈돈까스 11,000원 까지 가격대가 저렴하지는 않았지만, 나름 오래된 감성을 느낄 수 있기에 저렴하지 않은 비용임에도 지불하고 남산을 찾는 것 같습니다.

 


저는 왕돈까스 를 주문했고, 주문과 함께 스프가 등장했습니다. 야채스프 였는데요, 생각보다 양이 적어서 아쉬웠다는.


남산 돈까스의 왕돈까스가 등장했습니다. 돈까스와 밥, 샐러드, 콩, 마카로니, 피클 그리고 웬 고추(?)..ㅋ돈까스와 고추는 조금 생소한 조합이었습니다. 어찌됐든 돈까스는 크게 특별할 것 없이 남산에 위치한 돈까스 집은 대부분 다 맛이 비슷비슷 한 것 같습니다. 잘난 맛은 딱히 없다는..ㅎ


남산에 위치한 돈까스집 더 둘러봐야 비슷비슷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남산돈까스, 미나미야마, 그 외에 다른 돈까스 집을 방문하더라도 비슷비슷한 메뉴에 비슷한 구성일 겁니다. 그냥 남산돈까스 드시고 싶다고 하시면 어디가 맛집이고, 어디가 부족하지 않습니다. 아무데나 원하시는데로 방문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