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호선 이촌역 국립중앙박물관 – 이색적인 사진 촬영 추천 장소

사진을 취미로 가지고 계신 분들은 항상 어디에 가서 사진을 찍을 것인가를 고민하는 경우가 많고 저 역시도 매번 새로운 장소를 찾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 개인적으로 서울에서 사진을 찍기 좋은 장소라고 생각하고 있는 국립중앙박물관을 소개해 드릴게요.


국립중앙박물관은 4호선 이촌역에 위치하고 있는데 무빙워크를 이용해서 편리하게 이동을 할 수 있고 천장을 살펴보면 위와 같이 독특한 형태의 조명들이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에 들어가면 상당히 독특한 계단이 위치하고 있는데 사람이 올라가는 것에 따라서 역광으로 재미있는 사진들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특히 맑고 구름이 많은 날에는 배경을 조금 더 다채롭게 꾸밀 수 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의 로비로 들어가면 상당히 넓은 공간이 나타나게 되는데 사진을 잘 맞추면 독특한 패턴의 그림자가 생기기 때문에 역시 독특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 으뜸홀 천장은 상당히 독특한 구조를 가지고 있는데 3층에서 촬영하면 특이한 형태의 사진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1층에서 천장을 보고 촬영해도 좋은 편입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모두 대리석으로 마감이 되어 있기 때문에 반사가 잘 되는 경우가 많고 위와 같이 상하 대칭인 사진들을 간편하게 촬영할 수 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건물 자체가 상당히 독특한 형태로 디자인이 되어 있고 특히 구멍들이 많기 때문에 프레임 안에 또 다른 프레임을 구성할 수 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 내부에는 역시 반듯한 구멍들이 많기 때문에 자신의 시각에 따라서 얼마든지 독특한 구도로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의 역사의 길은 상당히 독특한 형태로 디자인되어 있는데 요령에 따라서 셔터 스피드를 약간 더 길게 설정하면 사람들이 이동하는 것에 따라서 시간의 흐름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의 1층의 중간에는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이 준비되어 있는데 너무 많이 걸어서 조금 지친 상태라면 휴식 공간을 이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기획전시실의 뒤쪽에는 버금홀이 위치하고 있는데 상당히 독특한 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각도에 따라서 재미있는 사진을 촬영할 확률이 높은 편입니다. 그리고 1층에는 식당들도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허기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최근 국립중앙박물관의 옆쪽에는 한글박물관이 새롭게 개관했는데 내부에 들어가면 상당히 독특한 형태의 전시물들이 준비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어떤 사진들을 촬영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자세하게 살펴보았는데 월요일과 1월 1일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관람이 가능하고 특히 수, 토요일에는 저녁 9시까지 개관하기 때문에 평소에 사진이나 유물에 관심이 많은 분들은 한 번 방문해 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