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로 인한 체중증가가 무서운 이유?

스트레스로 인해 체중이 증가하는 경우를 “스트레스 중량”이라고 한다. 스트레스를 느낄 때 그만 폭식 해버려 체중이 증가되는 것이다. 하지만 그것뿐만이 아니라 스트레스를 느낄 때 몸이 소모하는 열량 자체도 적게되므로, 스트레스를 느끼지 않을 때와의 차이는 연간 약 5kg나 된다는 것이다. 최근 밝혀진, 스트레스 중량이 무서운 이유를 알아보자.

– 스트레스로 소비 칼로리가 낮아진다.

오하이오 주립 대학의 연구자들은 고칼로리 음식을 섭취하면, 스트레스가 신체의 신진 대사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 알아보았다.

Embed from Getty Images

평균 연령 53세의 여성 58명에게 60g의 지질을 포함 한 930kcal 식사를 주고, 에너지 소비 시간과 혈당, 스트레스에 반응하는 호르몬 인 코르티솔 등을 측정. 또한 그 실험 전에 스트레스를 느끼는 일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자세히 청취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24시간 이내에 스트레스를 느낀 사람의 칼로리는 식사 후 7시간 이내에도 스트레스를 느끼는 경험이 없었던 사람에 비해 평균적으로 104kcal나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당분과 지방을 체내에 축적하려고 작동하는 인슐린 수치에서도 스트레스를 느낀 사람은 느끼지 않는 사람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스트레스 만으로 5kg 차이

여기에서 알 수 있는 것은 스트레스는 우리의 신진 대사에 나쁜 영향을 미쳐 체중 증가를 촉진한다는 것. 이 실험 결과에서 나온 104kcal의 차이가 만일 1년간 매일 계속되었다면, 체중은 약 5kg의 차이가 나는 경우에 해당하는 것이다. 스트레스를 느낄 때 우리는 평소에는 피했던 고지방, 고칼로리의 음식을 입에 대고 싶어지고, 또한 그것을 참을 수 없어 먹게 된다는 그런 욕망 이외에 신체의 신진 대사까지 떨어지고 있다고 하면 “스트레스 중량”이 일어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스트레스 사회라고 하는 환경에서 우리가 살아가고 있기 때문에, 스트레스가 하나도 없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겠죠? 하지만 스트레스를 느낄 때, 그것을 발산할 수 있는 방법을 스스로 터득하고 있다면, 이런 마의 스트레스 중량에 빠지지 않고, 건강한 몸을 갖게 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