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슬기-송필근이 증명한 복면가왕의 가치

 

박슬기-송필근이 증명한 복면가왕의 가치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이 13.6%(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일요일 예능 프로그램 가운데 1위를 기록했다. 범위를 평일과 비지상파로 넓혀도 <복면가왕>의 시청률은 최상위 권에 속한다. 여기에 인터넷 및 SNS 반응, 그리고 방송 후 화제성까지 감안하면, <복면가왕>의 인기를 따라잡을 프로그램은 쉽게 떠오르지 않는다. 지난 4월 정규편성 이후 6개월.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이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걸린 시간은 반년이면 충분했다.

 

<복면가왕>이 지금의 자리에 오를 수 있었던 인기 요인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결국 ‘반전’과 ‘감동’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로 요약되지 않을까 싶다. 오늘은 또 어떤 반전을 안겨줄까, 그리고 우리의 어떤 편견을 깨뜨려 줄까 하는 기대감이 매주 리모컨을 고정하게 만드는 것이다. 대중의 뇌리에서 잊혀진 추억의 가수가 다시 무대에 오르거나, 화려한 이미지로만 기억되던 아이돌 멤버가 예상외의 노래 실력을 보여줄 때, 대중은 반전을 넘어 감동을 느낀다. 게다가 복면 뒤로 전혀 예상치 못했던 인물의 얼굴이 드러날 땐 짜릿한 전율까지 전해진다. 마치 종합선물세트 같은 예능인 것이다.

 

 


 

 

지난 1일 방영된 8명의 도전자 가운데 반전의 주인공으로 주목받고 있는 박슬기와 송필근의 경우, 바로 <복면가왕>의 가치를 가장 잘 보여준 출연자가 아닐까 싶다. 이들은 <복면가왕>이 내세우고 있는 ‘편견 타파’는 물론이고, 누구나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면 주인공이 될 수 있다는 사실까지 증명함으로써 <복면가왕>의 인기 이유를 한눈에 보여줬다

 

먼저, ‘불독녀’란 이름으로 무대에 오른 박슬기. 그녀는 자신의 체형을 감추기 위해 전신 인형을 몸에 둘렀으며, 10cm가 넘는 깔창까지 준비해 판정단을 감쪽같이 속였다. 외형적인 모습으로만 추리를 하던 판정단과 시청자의 편견을 완벽하게 무너뜨린 것이다. 게다가 박슬기는 출중한 노래 실력으로 또 한 번 패널과 시청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평소 리포터로 활약하던 박슬기는 주로 핫한 연예인들을 인터뷰하거나 그들을 띄워주기 위한 조연에 머무르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복면가왕>에 출연한 이날만큼은 그녀가 주인공이었다. 모두가 그녀의 노래에 귀를 기울이고, 그녀의 얼굴을 바라보고 있었기 때문이다. 조연도 주연이 될 수 있는 곳, <복면가왕>의 감동은 바로 거기서 시작된다.

 

1라운드의 마지막 무대에 오른 송필근은 또 어떤가. 비록 경연에서 패배해 복면을 벗어야했지만, 그가 들려준 감미로운 목소리는 이날 <복면가왕>이라는 ‘기적의 무대’에 오르기 충분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송필근의 정체에 많은 이들이 놀란 이유는 바로 그가 KBS의 대표 개그맨이기 때문이다. KBS 공채 개그맨이, 그것도 현재 KBS <개그콘서트>의 주축 멤버로 활약하고 있는 그가 MBC 무대에 설 것이라고 예상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었다. 하지만 결국, 그것 또한 편견이었다. 뛰어난 노래실력을 겸비하고, 편견까지 깨뜨릴 수 있는 송필근이야 말로 어쩌면 <복면가왕>에 가장 적합한 인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박슬기와 송필근은 평소에도 노래잘하기로 소문난 연예인이었지만, 그들의 노래실력은 주로 웃음을 위해 사용돼왔다. 그래서 그들의 노래 자체에 귀를 기울인 이들은 많지 않았다. 노래를 잘하냐 못하냐보다, 웃기냐 안웃기냐에 더 초점이 맞춰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날만큼은 박슬기와 송필근 모두 노래를 잘하냐 못하냐로 평가받았고, 이들이 들려준 노래와 목소리에 많은 이들이 환호를 보내고 있다. 비록 1라운드에서 탈락했지만, <복면가왕>의 가치를 증명했다는 점에서 이들은 모두 ‘승자’인 동시에 ‘주인공’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복면가왕>에 출연한 많은 이들의 도전을 기대하며 또 응원한다.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및 언론사 등에
있습니다.

글의 무단 도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