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터를 식물성 기름으로 대체하기만 하면, 심장병 위험이 줄어든다

버터의 공급 부족이 문제가 되고 있고, 버터를 사들일 움직임도 있는 요즘….
이렇게 부족 사태가 있다고 하니, 왠지 버터가 식생활에 아주 중요한 것처럼 생각되기 쉽지만, 실제로는 버터는 동물성 지방을 많이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건강에 단점이 많다. 이번에 결정된 30년에 걸친 조사에서도 버터를 식물성 기름 등으로 대체 등, 포화 지방산을 포함 한 식품의 섭취를 줄이면 심장 질환의 위험이 줄어들 수 있다고 지적되고 있다.

– 심장 질환 위험이 25% 감소 지방은 생명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인 것.하지만 많이 섭취하면 좋을까…라고 하면 그렇지 않다.


하버드 공중 보건 대학원이 최대 30년 동안 여성 8만 4000명, 남성 4만 2000명의 식생활 등을 추적 조사하고 그 결과를 공표했다. 그에 따르면, 버터 등 포화 지방산을 포함하는 것을, 다가 불포화 지방산을 많이 포함한 식품으로 대체하면 심근 경색이나 협심증 등 관상 동맥 질환의 위험이 25%나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포화 지방산으로 대체만 해도 위험은 15%나 감소했다. 고도 불포화 지방산, 불포화 지방산 모두 어류와 견과류, 식물성 기름 등에 들어있는 “건강한 지방질”로 한다.- 정제 된 탄수화물도 NG 한편, 조사 대상자 중에는 포화 지방산의 섭취를 삼가하려고 하면서, 대신 정제 된 탄수화물을 섭취하는 경우도 많았지만, 이 경우 심장 질환 위험은 줄어들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건강을 생각하여 “지방질” 유형의 식품을 선택하더라도, 그것이 정제 된 탄수화물 등에 의한 것이면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버터 외에도 라드와 크림, 치즈, 고기 등 에도 포화 지방산은 포함, 이것들은 절제하는 것이 좋다. 빵 등 정제 된 밀가루로 만든 것 대신 통밀 유형이 바람직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