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 원정도박 시인 오승환 오승환 시인에 한신 충격


오승환 , 원정도박 시인 오승환 (오승환 시인에 한신 충격)

오승환(33)이 해외 원정도박 혐의에 대해 일부 시인한 가운데 일본도 충격에 빠졌습니다.

일본 스포츠전문매체 <닛칸스포츠>는 “해외 원정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오승환이 검찰에 피의자로 소환돼 5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았다”고 한국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매체는 “오승환과 계약 협상중인 한신은 충격에 휩싸였다”고 덧붙였습니다.

오승환은 9일 오전 7시경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5시간에 걸쳐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 조사에서 오승환은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임창용(39)과 함게 지난해 11월말 마카오에서 수억원 상당의 도박을 한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도박 액수는 정확하지는 않지만 검찰은 거액의 상습 도박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승환이 원정도박 혐의에 대해 일부 시인함으로써 향후 사법처리는 불가피하게 됐습니다.

검찰은 임창용과 오승환을 불구속 기소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때문에 오승환의 야구 인생도 큰 위기를 맞게 됐습니다. 오승환은 한신과 2년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을 모색 중입니다.

에이전트와 함께 미국으로 건너가 몇몇 팀과 협상 테이블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인해 사법처리가 확정될 경우 미국행은 사실상 무산됩니다.

특히 오승환을 붙잡기 위해 두 팔을 걷어 올린 한신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단순 원정도박이 아닌 조직폭력배와 연관이 됐을 가능성이 제기됐기 때문입니다.

매체에 따르면 한신은 오승환의 대리인으로부터 사과를 받은 것으로 파악됩니다.

그리고 오승환을 대신해 후속 작업에 긴급 돌입했습니다.

오승환 원정도박 시인했군요…

오승환 , 원정도박 , 오승환 원정도박 , 원정도박 오승환